보험뉴스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은 10% 확률로 치매에 걸리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치매환자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나타납니다. 
앞으로 치매환자가 대폭 상승하면서 암보다 무서운 질병이 될 것으로 예측되는데 국가에서 보장해주는 것만으로는 부족한 게 현실입니다. 

 

30~40대가 제일 무서워하는 질병이 암이지만 50대 이상 연령층에게 치매가 걸릴 확률이 높기 때문에 오랜 기간 들어갈 간병비에 대한 걱정이 많습니다. 
60대가 되면 치매에 대한 걱정은 점점 더 상승을 하고 있는데 가족 갈등이나 경제적 부담이 가장 큰 문제로 나타났습니다. 


은퇴를 한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치매에 걸릴 경우 의료 간병비가 3228만 원이 나오고 평균 투병기간이 6.1년이 나온다고 합니다. 
치매를 간병하는데 평균 3천만 원이 넘기 때문에 정부가 시행한 치매 국가책임제는 턱없이 부족하고 개인적으로 보장을 준비해야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치매 및 간병 보장을 통해 요양서비스, 의료 치료를 보장받을 수 있어야 되며 더 나아가 뇌졸중이나 퇴행성 질환 같은 질환에 대비를 해야 된다고 합니다. 
앞으로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부모님에게 선물을 드릴 생각이라면 부모님이 건강하게 살 수 있게 치매보장에 가입시켜주는 게 좋습니다.